해양수산부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전남지역 현장 방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9-04-12 09:09

본문

btn_textview.gif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전남지역 현장 방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4월 12일(금)부터 13일(토)까지 양일간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 현장, 여수·광양항 등을 방문한다.
 
문 장관은 먼저 12일 오전 세월호 선체가 거치되어 있는 목포신항을 찾아 선체 상태와 안전성 등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사무소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사회적참사특조위의 선체 조사기간 중에 현안전하게 잘 관리될 수 있도록 하고, 세월호 5주기를 맞 국민들께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관리에 더욱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가장 많은 목포연안여객터미널을 찾아 여객선 안전 및 운항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봄철 농무기 및 행락철을 맞아 도서민과 섬 관광객의 편안하고 안전한 수송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여수·광양항을 방문하여 여수광양항만공사로부터 항만시설 영 현황을 보고 받고, 컨테이너부두와 배후단지 및 낙포부두를 시찰한다.
 
문 장관은 “여수·광양항은 한진해운 여파 등 부정적 여건속에서도 현장근로자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지난해 총 물동량 3억톤, 컨테이너 물동량 240만 TEU를 돌파할 수 있었다”고 강조하고, “정부도 여수·광양항의 지속적인 발전과 항만 여건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13일에는 남해어업관리단의 어업지도선(무궁화 38호)에 승선하여 일선 현장에서 불법어업의 지도·단속에 여념이 없는 어업감독공무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우리어선의 안전한 조업은 물론 우리 해양주권 수호와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할 예정이다.
 
이어,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를 방문하여 수산양식 현황과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문 장관은 “지금의 수산업이 어렵지만 수산업이 사양 산업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 혁신산업이 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스마트 양식기술, 전략품종 완전 양식 기술 등 첨단 수산기술 개발을 통해 양식산업이 수산업의 재도약을 견인하는 선도산업이 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라고 주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해운·항만, 수산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해운재건, 수재도약을 위해 정부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니, 업계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과 지원을 당부하고 현장에서 답을 찾고 소통하는 시간을 자주 가지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31건 1 페이지
해양수산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31 관리자 1 07-19
630 관리자 1 07-19
629 관리자 1 07-18
628 관리자 2 07-17
627 관리자 1 07-17
626 관리자 0 07-16
625 관리자 1 07-16
624 관리자 1 07-16
623 관리자 1 07-16
622 관리자 1 07-16
621 관리자 4 07-12
620 관리자 2 07-12
619 관리자 1 07-12
618 관리자 4 07-11
617 관리자 4 07-11
616 관리자 3 07-10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