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K-UAM이 우리 생활속으로.. 미래 도심항공교통을 구현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22-11-23 12:00

본문

btn_textview.gif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핵심인 도심항공교통(이하 ‘UAM’)*의 국민 수용성 제고를 위해 매년(‘20년~) 추진 중인 비행시연 행사를 2022년 11월 23일 오전 9시 15분부터 김포(아라마리나)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Urban Air Mobility : 전기동력·저소음 항공기와 수직이착륙장을 기반으로 도심 환경에서 사람과 화물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송하는 차세대 첨단교통체계


행사에는 국회 김주영 의원 및 김포시장 등 지역단체장, 한국공항공사 사장, 항공안전기술원 원장, 민간 기업(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등) 대표 등 산·학·연 주요 관계자, 외국 초청 인사(감항 당국 등), 학생, 시민 등 약 4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최초로 우리 기업들이 제작한 기체(2기)를 비행 시연*함으로써, 우리 기업들의 기체 개발을 장려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 (’20년 행사) 중국산(이항社) 기체 사용 / (’21년 행사) 독일산(볼로콥터社) 기체 사용
** (비행시연) 브이스페이스, 볼트라인 / (기체전시)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 OPPAV(국토부·산업부 공동 R&D), 대학생 UAM 올림피아드 기체 제작 분야 수상작(3기) 등


또한, 행사에는 UAM 기체가 이·착륙할 수 있는 버티포트(Vertiport)를 실제로 건물 내 조성(기존 건물 리모델링)*하여, 앞으로 우리 도심 내에 들어설 UAM 기반 인프라 시설의 실례를 보여줄 계획이다.

* (1층) 탑승 수속장(예약 플랫폼, 생체인식 수속, 워킹스루 보안검색 등) → (2층) 승객라운지(전시장, 컨퍼런스룸, UAM 시뮬레이터 등) → (옥상) UAM 기체 이·착륙장


한편, UAM 이용 방법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이용 편의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마련하기 위해, 국토부 차관이 직접 UAM 예약부터 수속, 탑승, 착륙 등 이용 일체의 모습을 현장에서 직접 구현할 예정이다(행사 현장에서 아래의 시나리오를 연출).

더불어, UAM 이용을 위한 연계 교통으로써 우리 기업(토르드라이브)이 제작한 자율주행차를 행사에 활용하며, 우리 정부가 계획하는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적인 모습을 종합적으로 구현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국토교통부와 청년재단(이사장 장예찬)은 국토교통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싹기업 소통 릴레이의 여섯 번째 만남으로 오전 8시부터 행사장인 김포(아라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제6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청년재단 커피챗”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행사에는 예비창업가 및 항공분야 전공자 등 청년 30여명과 UAM 분야 새싹기업*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며, 기업대표 2인(파블로항공 대표 김영준, 로비고스 대표 김태용)은 창업 동기, 서비스 개발 및 자금 조달, 창업공간 마련 과정 등 자신의 창업기를 진솔하게 공유할 계획이다.

* (파블로항공) ‘드론배송 솔루션 및 UAM 통합관제 플랫폼’ 개발 및 공급 (로비고스) ‘육상·항만 물류와 연계한 항공 물류 관리 스마트 통합 솔루션‘ 개발 및 공급


이어서, 행사 참석자들과 원 장관은 UAM 법·제도 마련 및 기술개발 지원 등의 정부 정책과 기업 지원 방안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특히, 참석자들은 UAM 비행 시험 및 실증을 위해 내년부터 가동되는 정부 지원 프로그램(그랜드챌린지)*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이며, 기체·교통시스템·이착륙장(버티포트) 등으로 구성된 산업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민간과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형 UAM의 안전성 검증 및 적정 안전기준 마련 등을 위해 실제 환경에서 실증 이행(1단계 : 전남 고흥에서 개활지 실증(23년~) / 2단계 : 준도심·도심 실증(24년~))


또한, 부대행사로서 “UAM 국제콘퍼런스”가 오후 1시 30분부터 행사장 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①주요 국가의 UAM 교통체계 마련 및 인증 추진 동향, ②UAM 산업 분야 국내·외 기업들의 사업추진 현황, ③주요 국가의 UAM 실증 및 시범사업 현황 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FAA(美연방항공청), EASA(유럽항공우주국), Vertical Aerospace(기체 분야 업체(英)), Skyports(버티포트 분야 업체(英)) 등 각계 선도 기관·기업이 참여하여, 향후 정책 협의 및 기술 표준화 논의 등에 있어서 글로벌 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UAM이 점차 혼잡해지는 도로를 벗어나 하늘길을 이용하게 되는 도심 교통의 게임체인저(Game Changer)인 만큼 새로운 교통체계가 조속히 확립될 수 있도록, 민간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UAM 실증·시범사업 추진, 규제특례를 골자로 한 법제정,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한 R&D, 국제협력 등 분야에서 정부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262건 1 페이지
국토교통부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6262 1 12-03
6261 1 12-03
6260 1 12-03
6259 2 12-02
6258 4 12-02
6257 2 12-02
6256 1 12-02
6255 1 12-02
6254 1 12-02
6253 0 12-02
6252 0 12-02
6251 2 12-01
6250 2 12-01
6249 2 12-01
6248 2 12-01
6247 2 12-01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