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우리 기업·기술로 글로벌 스마트항만 만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3-01-19 00:00

본문

btn_textview.gif

우리 기업·기술로 글로벌 스마트항만 만든다

2031년 국내 90%, 세계 10% 스마트항만 기술산업시장 점유 목표

- 해수부, 19일‘스마트항만 기술산업 육성 및 시장 확대 전략’발표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우리 항만의 스마트화 촉진과 관련 산업의 육성, 경제안보를 위해 「스마트항만 기술산업 육성 및 시장 확대 전략」을 수립하여 1월 19일(목)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스마트항만 기술산업은 선박의 화물을 하역하는 안벽크레인, 야적장까지의 이송장비, 야적장 적재를 위한 야드크레인과 항만운영 시스템 및 분석 소프트웨어, 그리고 유무선 통신망 등을 제작·관리하는 시스템 산업으로 기반 공간인 부두, 운영인력과 함께 항만 터미널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이다.

 

전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통한 디지털 전환 확대에 따라 항만의 스마트화가 가속되고 있으며, 우리 정부도 해운·항만 물류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산항과 광양항 등에 스마트항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항만 기술산업의 국내 기반은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①세계 수준의 기술기반 확보, ②국내외 항만기술 시장 확보, ③산업 육성체계 고도화 등 세 가지 전략, 19개 추진과제를 담은 「스마트항만 기술산업 육성 및 시장 확대 전략」을 관계부처와 함께 마련하였다.

 

신성장 4.0 전략에 포함된 이번 전략은 우리 기업이 세계에 만드는 글로벌 스마트항만을 비전으로, 2031년까지 국내 점유율 90%, 세계점유율 10% 달성을 통해 향후 5년간(‘22~’26) 우리나라 항만기술산업 규모를 2배(1.2조원), 그 이후 5년간(‘27~’31)은 8배(3.9조원)로 확대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1. 세계 수준의 기술기반 확보

 

먼저, 적극적인 국가 R&D 투자와 부품국산화 등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산업간 연계·융복합 촉진, 기술인력 양성 등을 추진한다.

 

정부와 민간이 함께하는 크레인·이송 장비 등 단위 R&D 추진을 통해 ‘25년까지 선진국의 기술력을 따라잡고, ’30년까지 기술선도국으로 도약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금년 중 스마트항만 R&D 로드맵을 수립하고, ’24년부터 관련 R&D를 적극 추진한다. 특히 29%에 불과한 낮은 부품 국산화율을 65%까지 높이기 위해 부품 기술도 중소기업 중심으로 개발해 나간다. 또한 광양항 테스트베드에 개발기술 실증을 위한 공간(9.2만m2)을 ‘26년까지 조성하고, 인접한 광양항 해양산업 클러스터*에는 관련 기업을 입주시켜 산업간·기업간 연계를 촉진시킬 예정이다.

 

* ‘17년 지정 / 해양산업클러스터부두와 중마부두로 구성 / 부지 15.6만㎡, 건물 8,486㎡

 

또한, 세계적인 추세에 맞춰 우리 기업들이 장비·시스템을 통합 공급하는 토탈포트솔루션(TPS)* 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하고, 기술 품질관리와 규격화를 위한 국내 기술표준 제정과 국제 데이터 표준 정립 참여도 추진한다.

 

* 항만 설계 → 항만 건설 → 항만장비 설치 → 항만운영시스템까지 전주기 통합시스템

 

우수 개발인력과 유지관리 인력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대학 및 마이스터고와 협력하여 기술인재를 확보하고, 기존 항만근로자의 전환 교육 등을 확대해 나간다.

 

2. 국내 항만 기술산업 성장을 위한 안정적인 시장기반 확보

 

국내 기업이 국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실적을 확보하고 항만운영 경험을 축적하도록 광양항*, 부산항 신항** 등 국내 신규 컨테이너 터미널을 국내 스마트항만 기술 도입을 통해 개발한다. 또한 이를 통해 축적된 전영역 자동화, IoT기반 지능화 등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부산항 진해신항***을 세계 최고의 스마트항만으로 개발한다.

 

* (광양항 테스트베드) 총사업비 : 6.9천억원 / 장비 : 크레인 55대 등 4.2천억원 규모

** (부산항 신항 2-6단계) 총사업비 : 9.8천억원 / 장비 : 크레인 27대 등 2.7천억원 규모

*** (부산항 진해신항 1단계) 총사업비 : 7.9조원 / 장비 : 크레인 198대 등 1.3조원 규모

 

국내 운영 중인 기존 항만터미널을 포함하여 항만운영사가 스마트항만 장비를 도입할 경우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24년부터 도입하고, 해양모태펀드 등을 통해 스마트항만 스타트업에 대한 창업·투자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항만 기술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도록 타당성 조사비 지원, 관련 정보제공 및 국제 협력강화 등도 추진한다.

 

3. 적극적인 소통과 육성체계 구축으로 정책기반 조성

 

스마트항만 기술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과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이 조성되도록 「항만기술산업 육성법」제정을 ‘24년 목표로 추진하고, 융복합 기술개발, 국내·외 시장 확보, 협업과제 발굴 등을 위한 관계부처간 TF도 분기별로 운영한다. 아울러, 항운노조 등 이해관계자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적극적인 민·관 협의를 통해 우리 항만의 스마트화 전환과 스마트항만 기술산업 육성에 대한 공감대도 지속적으로 형성할 계획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전략은 스마트항만 기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최초의 종합적인 정부 정책이자 물류안보 확보와 신성장동력 육성을 위해 반드시 추진이 필요한 정책”이라며, “우리 기업이, 우리 기술로 우리나라 항만뿐만 아니라 세계 스마트항만을 이끌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92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