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해수부, 포항 항만물류업계에 긴급 재정지원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2-09-22 00:00

본문

btn_textview.gif

해수부, 포항 항만물류업계에 긴급 재정지원 추진

- 포항제철소 생산 차질에 따른 항만업계 피해 지원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포항 지역 항만물류업계에 대한 긴급 재정지원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한다.

 

포항항은 철강 원료와 철강 제품 물동량이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철강 중심 항만인데,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포항제철소 생산 물량이 줄어들어 항만 물동량과 선박 입출항이 급감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두 운영사, 예·도선 등 항만 연관업체의 경영상황이 악화되고 있고, 항만근로자 등 항만 업계 종사자의 생계에도 어려움이 예상된다.

 

* ’22.1~7월간 포항항에서 처리한 철강 원료·제품 물동량은 약 2,805만톤(철광석 등 원료 수입 2,443만톤, 제품 수출 362만톤)으로 전체(3,033만톤)의 92.5% 차지

 

이에, 해양수산부는 부두임대료, 항만시설사용료의 감면·면제 등 재정지원을 실시하고, 항만근로자에 대해서는 유관단체와 협력하여 생계안정자금 등을 지원한다. 총 5개 부두 운영사, 포항신항 해운센터 입주기업, 예도선 업체와 항만근로자들이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긴급 지원대책을 통해 포항 지역 항만물류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고, 흔들림 없는 항만운송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지원대책이 신속하게 현장에서 집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관련 업계의 피해가 확대될 경우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