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한-프, 교통부문 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 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6회 작성일 20-04-06 18:08

본문

btn_textview.gif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장-바티스트 제바리(Jean-Baptiste DJEBBARI)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 요청으로 4.6.(월) 오후, 약 30분간 김현미 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측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중요한 것은 국가 간 협력, 정부와 지역사회의 소통과 협조를 통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하였다.

특별히, 제바리 국무장관은 한국의 방역체계를 모범사례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교통 분야에서 코로나19 전파 억제를 위한 한국의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김 장관은 “한국은 지역간 이동제한 및 대중교통 전면중단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코로나19 전파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면서 ”개방성·투명성의 원칙 아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관련 업계의 협조, 그리고 무엇보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코로나19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대중교통의 경우, ‘대중교통 분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대중교통 업계에서 교통시설과 차량에 대해 최고수준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승객 간 좌석을 이격 배정하는 한편, 국민들도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자발적으로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가급적 대화는 자제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한편, 제바리 국무장관은 드라이브 스루 진단방식, 데이터 네트워크 등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한 우리 정부의 선진적인 경험에 대해관심을 표명하는 한편, 한국이 ‘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경험을 토대로,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전에 법적 근거를 마련(「감염병예방법」 개정, ‘16.12)한 것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하였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범정부적 연대와 협력으로 구축된「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으로 확진자 동선 파악이 더욱 정확하고 빨라졌다(기존 1일→10분으로 단축)”면서, “이 시스템이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관계자들께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을 우리 국민들이 잘 알고 계시다”고 강조하였다.

양 측은 이 날 통화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향후에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하였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35건 1 페이지
국토교통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35 관리자 2 05-29
2534 관리자 2 05-29
2533 관리자 4 05-28
2532 관리자 3 05-28
2531 관리자 4 05-28
2530 관리자 5 05-28
2529 관리자 4 05-28
2528 관리자 2 05-28
2527 관리자 2 05-28
2526 관리자 3 05-27
2525 관리자 2 05-27
2524 관리자 2 05-27
2523 관리자 2 05-27
2522 관리자 6 05-26
2521 관리자 4 05-26
2520 관리자 6 05-26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