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참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과 긴급 안전점검 회의를 통하여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하였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회 작성일 19-04-12 11:15

본문

btn_textview.gif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오늘(4.12, 9시) 항공정책실장(권용복) 주재로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항공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항공안전 회의』를 개최하였다.

최근 아시아나항공 재무상황 악화와 대한항공 최고의사 결정권자 부재로 인한 안전약화 우려와, 광주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타이어 파손(4.9)과 대한항공 항공기 이륙직후 엔진이상으로 회항(4.11) 등 비정상운항이 연이어 발생하여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으로

국토부는 항공안전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해소시키기 위해 운항, 정비 등 항공운항 관련 모든 분야에서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하고, 특히 결함이 잦거나 안전에 문제가 있는 항공기는 비행 투입을 전면 보류하고 충분한 정비시간을 갖도록 비행계획을 조정하는 등 정교한 안전관리를 당부하였다.

국토부는 항공사 마다 사업계획 및 노선인가, 항공기 등록 등 각 단계마다 조종사·정비사 채용, 훈련, 예비품 등 안전 확보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만약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행정처분, 노선배분제한 등 항공 관련 법령상 국토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 밝혔다.

아울러, 비정상 운항시에는 승객들에 대하여 상세하게 안내하고 현재 항공사에서 보유한 각종 매뉴얼이 현실에 적합한지를 다시 확인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에 대한항공은 최고경영자 부재에 따라 비상경영체제로 전환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안전저해요소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각 부분별 세부 안전관리 방안을 발표하였고,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비정상 운항이 증가한 엔진 고장 등 취약분야 개선을 통하여 항공안전을 증진하겠다고 다짐하였다.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현장의 작은 위해요인도 철저하게 검토하고 개선하여 항공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안전 관리체계를 유지” 하도록 당부하였다.

<관련 보도내용(머니투데이 등) >
아시아나 착륙 중 타이어 파손.. 광주공항, 29편 결항(머니투데이 4.9)
- 9일 오전 광주공항 착륙 중 타이어 파손, 부상자 없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중

한진그룹 비상경영 돌입...조원태 3세 경영 전면에(매일경제 4.8)
- 삼남매 지분율 6.95% 불과, 상속세만 2천억 이상 추산 등 해결과제 산적, 그룹 “사장단회의 중심으로 안전·회사운영 만전 기할 것”

“충담금 문제로 적자 946억 불었다”..아시아나항공 주식 거래정지(중앙일보 3.23)
- 아시아나 회계감사를 맡은 삼일 회계법인이 ‘한정’의견을 담은 감사보고서를 제출함에 따라 주식 거래가 이틀간 중지됐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5건 1 페이지
국토교통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35 관리자 2 04-21
734 관리자 0 04-21
733 관리자 0 04-21
732 관리자 2 04-20
731 관리자 3 04-19
730 관리자 1 04-19
729 관리자 1 04-19
728 관리자 0 04-18
727 관리자 1 04-18
726 관리자 0 04-18
725 관리자 0 04-18
724 관리자 1 04-18
723 관리자 0 04-17
722 관리자 1 04-17
721 관리자 1 04-17
720 관리자 3 04-16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