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진해만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안전조치 강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회 작성일 20-03-24 15:55

본문

btn_textview.gif

진해만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안전조치 강화
- 경남지역 굴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 부착하고 익혀서 먹도록 당부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경남 진해만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경남지역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하여 유통하도록 조치하였으며, 소비자들에게는 반드시 굴을 익혀서 먹을 것을 당부하였다.
 
   *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약하여 85℃ 이상 가열시 사멸
 
  해양수산부는 지난 2월 28일 창원 구산면 주변 굴 양식장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됨에 따라, 추가 검출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진해만 해역의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 결과, 총 12개 조사정점 중 9개 정점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어 노로바이러스가 진해만 해역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해만 해역의 굴 양식장은 현재 수확을 대부분 종료한 상태이며, 3월부터 생산된 물량은 모두 가열조리용으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양수산부와 경상남도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진해만 해역을 포함한 경남지역 해역에서 생산된 모든 굴 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하여 판매하도록 조치하는 한편,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 대상 범위를 한산?거제만, 자란만?사량도 해역 등 경남지역 해역 전체로 확대하기로 하였다.
 
  또한, 소비자들에게는 굴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굴을 날것으로 먹지 말고 반드시 익혀서 먹고, 손?발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겨울철 강우량이 증가*한 것을 노로바이러스 확산의 주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강우량 증가로 빗물과 함께 육상의 노로바이러스가 주변해역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2020년 1월~3월 기간 중 통영?거제?고성 지역 강우량이 총 226.6mm로 전년도 강우량 137.1mm 대비 약 65% 증가
 
  해양수산부는 이번 노로바이러스 검출을 계기로 환경부, 지자체 등과 협력하여 연안지역의 하수처리시설을 확충하는 등 육상오염원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산물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 패류독소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는 등 안전한 수산물 공급을 위해 생산단계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94건 1 페이지
해양수산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94 관리자 1 04-06
1193 관리자 1 04-06
1192 관리자 1 04-06
1191 관리자 0 04-06
1190 관리자 4 04-01
1189 관리자 3 04-01
1188 관리자 5 04-01
1187 관리자 6 04-01
1186 관리자 5 03-31
1185 관리자 4 03-31
1184 관리자 6 03-31
1183 관리자 5 03-31
1182 관리자 3 03-31
1181 관리자 3 03-31
1180 관리자 3 03-31
1179 관리자 2 03-31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