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소식

2015. 3월 자동차 산업 통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61.♡.34.24) 댓글 0건 조회 800회 작성일 15-04-07 17:47

본문



’15. 3월 자동차 산업 통계
- 내수 판매 8.8% 증가,  생산․수출 각각 2.6% 감소 -


□ 산업통상자원부는 ‘15. 3월 완성차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내수 판매는 중형 승용차와 스포츠 실용차(이하 SUV)의 판매 호조로 8.8% 증가한 반면 러시아를 비롯한 해외 시장 침체 등의 영향으로 수출과 국내 생산은 각각 2.6%씩 감소했다고 밝혔다.

ㅇ (생산) 내수용 생산 물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해외 신흥시장 수요 침체 등으로 인해 전년동월대비 2.6% 감소한 414,352대.

ㅇ (내수) 현대 쏘나타, 르노삼성 SM5 등 중형 승용차 판매가 증가하고, 기아 쏘렌토․카니발, 현대 투싼, 쌍용 티볼리, 한국지엠 올란드 등 SUV 및 다목적차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 증가한 150,383대.

ㅇ (수출) 러시아 등 신흥시장 경기 둔화, 유가 인하에 따른 중동 등 산유국 수요 위축, 엔저로 인한 일본 업체와의 경쟁 심화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2.6% 감소한 277,874대.

□ ‘15.1~3월 완성차는 전년동기대비 생산 4.0%, 수출 6.6% 각각 감소하였지만, 내수 판매는 1분기 전체적으로 5.6% 증가했다.

ㅇ 아울러, 3월의 생산․내수․수출량이 1분기 중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3월 들어 주요 지표들이 ‘15.1~2월보다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편, 자동차 부품은 미국 등 대부분 시장으로의 수출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등 독립국가연합(CIS)로의 수출이 대폭 감소하면서 전년동월대비 1.2% 소폭 감소했다. 

< 3월 자동차산업 총괄표 (단위: 대, %, 억 달러) >
(상단참조)

□ ‘15년 1분기 완성차 내수 판매는 국산차와 수입차가 모두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1분기 수출 감소가 생산 감소로 이어진 것에서 보듯이 해외 수요 불안정과 엔저 등 대외 수출 환경이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생산․수출을 결정하는 주요 변수로 더욱 대두했다.

ㅇ 이와 관련 최근 대외 수출 환경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크지만, 최대 수출시장인 북미 시장이 계속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자유무역협정(FTA) 관세인하 효과 확대에 더하여, 우리 주력 수출 모델의 신차들이 잇따라 출시되면 2분기부터는 수출이 전년대비 증가세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 ’15년 국내 주요업체 신차 출시 및 수출 계획
- 쌍용 티볼리(‘15.1월 출시 → ’15.3월 수출 개시), 현대 투싼(‘15.3월 출시), 현대 아반떼․에쿠스, 기아 K5․스포티지(이상 ’15년 하반기 출시) 등

**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